하나은행 "DLF 고객자료, 내부참고용 자료만 삭제"

나유라 기자 ys106@ekn.kr 2019.10.08 17:33:05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하나은행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하나은행은 8일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가입고객의 전산 자료를 삭제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내부검토용으로 작성한 자료만 삭제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금융감독원을 상대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은 "하나은행에 검사 갔을 때 전산 자료가 삭제되지 않았냐"고 질의했다.

지 의원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최근 DLF 사태 관련 종합감사 결과를 발표한 후 우리은행, 하나은행에 대한 추가 검사에 착수했을 당시 특정 자료가 삭제된 정황을 파악했다. 현재 금융감독원은 포렌식 요원을 투입해 복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하나은행 측은 "내부 참고용 자료로 보관할 필요가 없어 삭제했고, 금융감독원 검사 계획이 확정 발표되기 전에 지웠다"고 밝혔다.

이어 이 관계자는 "현재 진행 중인 금융감독원 검사에 성실하게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