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위한 독일과 협력 본격화

김민준 기자 minjun21@ekn.kr 2019.10.09 08:37:4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무협, ‘한·독 소재·부품·장비 기술협력 세미나’ 개최
지멘스·머크·리커만 등 협력 프로젝트·기술 교류 제안
양국 스타트업 오픈 이노베이션 협력 플랫폼 구축 MOU도


한독 소재부품장비 기술협력 세미나

▲8일 열린 한·독 소재부품장비 기술협력 세미나에서 주요 인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지멘스 디지털인더스트리 디터 슐레터러 대표, 헨켈코리아 김유석 사장, 한국바스프 김영률 대표이사, 무역협회 김영주 회장,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 한독상공회의소 김효준 회장, 에스에이피코리아 얀 페터 울 부사장, 주한독일대사관 페터 윙클러 부대사.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해 우리 기업의 소재·부품·장비 분야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독일과의 협력이 본격화 된다.

한국무역협회는 8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산업통상자원부, 한독상공회의소와 ‘한·독 소재·부품·장비 기술협력 세미나’를 열고 제조업 강국 독일과 산업기술 협력 확대를 통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방안을 모색했다고 9일 밝혔다.

일본 수출규제, 미중 무역분쟁 등 불투명한 통상환경 속에 공급망 다변화와 기술교류를 통해 새로운 돌파구를 찾기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에는 한국·독일 기업, 연구·유관기관에서 150여명이 참가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무역협회 김영주 회장은 개회사에서 "신규 전략국가와의 기술협력 가치사슬 구축을 통해 새로운 생존전략을 모색해야 한다"면서 "독일은 기계·화학·제약·전자 분야에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제조 강국으로 공급처 다변화와 첨단기술 개발 협력을 위한 최적의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4차 산업으로 촉발된 미래 신산업은 새로운 소재·부품의 뒷받침 없이는 구현될 수 없다"면서 "한국과 독일은 소재·부품 분야에서 세계 시장을 선도할 최적의 파트너로서 양국간 협력이 해당 분야에 더욱 집중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특별 연사로 나선 한독상공회의소 김효준 회장은 "상호 보완적 산업구조를 갖고 있는 한국과 독일이 오랜 시간 축적한 신뢰와 진정성을 바탕으로 선진 산업구조로의 혁신과 미래 일자리 창출에 적극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 측 연사인 산업연구원 이준 소재산업연구실장은 "기술혁신이 복잡화, 다변화되면서 독자 기술개발에 따른 리스크가 높아지고 있다"면서 "기술 획득 과정에서 외부기술을 확보하는 개방형 혁신이 부각되고 있는 만큼 독일 같은 기술강국과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탄소융합기술연구원은 최신 탄소섬유 기술 트렌드와 한국의 연구현황에 대해 발표했고 전자부품연구원과 산업기술진흥원은 독일 연구기관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첨단 기술개발 사업 추진 사례를 공유했다.

이날 행사에는 독일에서 △한국지멘스(정밀기계) △한국머크(반도체 소재) △리커만 코리아(정밀기계) △프라운호퍼(유럽최대 응용기술 연구기관) 등이 발표자로 나서 보유 첨단기술과 협력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한국 기업 및 기관과의 기술 교류를 제안했다. 한국바스프, SAP코리아, 티유브이슈드코리아, 보쉬렉스로스코리아 등 대표적인 독일 기술 기업들도 대거 참가해 한국 기업 및 연구기관과의 강한 협력 의지를 내비쳤다.

사진 3) 한국무역협회-한독상공회의소 MOU

▲한국무역협회와 한독상공회의소는 8일 소재·부품·장비 관련 기업간 협력과 스타트업의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무역협회 김영주 회장,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 한독상공회의소 김효준 회장.


무역협회는 이날 한독상의와 소재·부품·장비 관련 협력 강화, 스타트업의 오픈 이노베이션 협력 플랫폼 구축 등을 위한 업무협약(MOU)도 체결했다. 두 기관은 핵심 소재·부품·장비 공급처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향후 독일 첨단기술 보유 연구기관·기업과 우리 기업과의 매칭을 통해 기술 경쟁력 확보를 지원하기로 했다.

무역협회 조학희 국제사업본부장은 "독일이 제조 강국이 된 배경에는 ‘히든 챔피언’ 등 뛰어난 기술력을 가진 중소기업이 있기 때문이며 이는 제조업 혁신을 고민하는 우리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면서 "오늘 세미나가 중소·중견기업의 기술혁신 및 경쟁력 향상을 위한 플랫폼을 구축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