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대만서 'OLED 포럼'…"노트북 시장 확대"

이종무 기자 jmlee@ekn.kr 2019.11.07 13:55:5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삼성디스플레이

▲7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삼성 OLED 포럼 2019 타이베이’에서 참석자들이 삼성디스플레이 전시 제품을 관람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삼성디스플레이는 7일 대만에서 ‘삼성 OLED 포럼 2019 타이베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삼성 OLED 포럼은 노트북용 자사 OLED 기술·제품을 업계와 소개하고 공유하기 위한 자리로, 삼성디스플레이가 최근 ‘퀀텀닷(QD)-디스플레이’ 개발에 13조 원을 투자하는 등 OLED로 사업 전환을 가속화하는 상황에서 이 시장 확대를 위해 업계와 생태계 구축에 나서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날 대만 타이베이 그랜드메이풀 호텔에서 HP, 델, 레노보, 에이수스 등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과 컴팔, 콴타, 위스트론 등 주요 제조자개발생산(ODM) 업체가 참석한 가운데 삼성 OLED 포럼을 가졌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행사에서 ‘OLED 노트북의 새로운 시대’를 주제로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OLED 노트북을 제시하며 자사 OLED만의 강점을 공개하는 동시에, 지문·사운드 일체형 디스플레이 등 OLED 센서 융합 기술 로드맵도 소개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미 올해 상반기 13.3·15.6인치 노트북용 OLED를 개발하고 HP, 델, 레노보, 에이수스 등과 협력해 모두 13종의 노트북을 출시한 바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내년 중 13.3인치 고화질(풀HD·FHD) 모델을 추가로 출시하는 등 제품군을 확장하며 시장 수요에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김성철 삼성디스플레이 중소형 사업부장(부사장)은 "삼성디스플레이는 화질과 야외 시인성, 저소비 전력 등 자사만의 OLED 기술 등으로 프리미엄 노트북의 패러다임을 바꿔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