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시총 상위 500위 내 韓기업, 삼성전자·SK하이닉스 뿐

윤하늘 기자 yhn7704@ekn.kr 2019.11.14 09:49:18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2010년 말 8곳→2곳…9년 동안 ‘뚝’

▲(사진=연합,에너지경제신문DB)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세계 시가총액 순위 상위 500위 안에 들어간 한국 기업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두 곳 뿐인 것으로 집계됐다.

14일 한국거래소가 글로벌 상장기업 시가총액(미국 달러 환산 기준) 순위를 조사한 결과 이달 8일 기준 삼성전자의 시가총액은 약 2684억달러(약 313조3529억원)로 시총 상위 기업 중 20위(상장지수펀드 제외)를 기록했다. SK하이닉스는 시가총액 517억달러(60조3784억원)로 267위에 자리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외 나머지 우리 기업은 글로벌 시총 상위 기업에 포함되지 못했다.

지난 2010년 말에는 삼성전자(43위), 현대차(258위), 현대모비스(371위), 포스코(219위), LG화학(405위), 현대중공업(300위), 신한금융지주(423위), KB금융(457위) 등 8개사가 세계 시총 500위 내에 들었지만 9년 만에 두 곳으로 급감한 것이다.

이번 조사에서 글로벌 시가총액 순위 1위는 미국의 애플에 돌아갔다. 애플의 시가총액은 약 1조1559억달러(1350조573억원)로 삼성전자의 4.3배 규모에 달했다.

애플의 다음 자리에는 마이크로소프트(1조1135억달러·1300조5685억원)가 차지했고, 뒤를 이어 구글의 지주회사인 알파벳(937억달러·1055조4868억원), 아마존(8854억달러, 1034조1,873억원), 페이스북(5422억달러·635조6575억원) 등 순을 기록했다.

중국의 전자상거래 업체로 미국 증시에 상장된 알리바바는 7위로 글로벌 시총 상위 10위권 내에 이름을 올려 관심을 집중 받았다.

이로써 시총 10위권 내 기업 가운데 버크셔 헤서웨이와 JP모건체이스, 비자카드를 제외한 7곳이 IT 관련 기업이었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