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기고] 친환경 경제운전 ‘에코드라이브’ 습관 들여야

에너지경제 ekn@ekn.kr 2019.11.28 11:28:36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2019081201000461000017111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



‘에코드라이브’는 친환경 경제운전을 뜻한다. 자동차 운전을 효율적으로 여유 있는 안전운전을 하면서 에너지도 절약하고 이산화탄소 같은 유해 배출가스도 줄어들며, 한 템포 느린 운전으로 교통사고도 감소하는 1석 3조의 효과를 가진 최고의 운전이다. 지난 2003년 영국을 시작으로 전 세계적으로 퍼지면서 2008년 국내에 도입되어 상당한 관심을 끌었던 운동이다. 당시 에너지 효율화, 절약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었고 특히 당시에 지구 온난화 가스 중의 하나인 이산화탄소 감소에 대한 관심이 더욱 증폭되면서 세계적인 관심을 이끌었다고 할 수 있다.

구체적으로 트렁크 비우기, 공회전 시간 줄이기, 3급 운전 피하기, 정기적인 차량 정비와 초행길을 위한 정보 운전 등이 포함된다. 연료도 반만 채우고 타이어 공기압 유지하기 등 누구나 할 수 있는 일들이다.

물론 연료차단 기능인 퓨얼 컷 등도 익히면서 더욱 1석 3조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한꺼번에 여러 가지를 하지 않아도 간단한 방법부터 실천에 옮기는 한 템포 느린 여유 있는 양보 운전 및 배려운전이라 할 수 있다. 당연히 여유 있는 운전이다 보니 주변의 상황 파악이 잘 되고 3급을 지양하다보니 사고도 감소할 수밖에 없는 최고의 운전방법이다.

국내의 경우 에너지의 약 97%를 수입하면서도 1인당 에너지 소비증가율은 세계 최고 수준이어서 에코드라이브 운동을 통해 최고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여기에 OECD국가 평균의 3배에 이르는 교통사고 사망률도 이 운동을 통해 감소할 수 있어서 더욱 기대된다. 한때 우리나라에서도 에코드라이브 운동에 대한 언급이 있었으나 지금은 잠잠하다.

최근 정부는 에너지 효율화 및 미세먼지 대책 등 현안에 대한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 얼마 전에도 차기 에너지 효율화 전략 등을 발표하면서 다양한 대책을 내놓고 있으나 어느 하나 일반인이 적극 참여하여 활성화 할 수 있는 에코드라이브 자체도 언급이 없는 상황이라 할 수 있다.

개인이 참여하는 것은 물론 버스, 트럭 등 운송회사의 경우도 그렇고 에코드라이브는 에너지 절약 등 우리가 생각한 이상으로 효과가 크다는 것이 입증돼 있다. 베테랑이라고 하는 운전자들도 에코드라이브 등을 배우기 전과 후가 에너지 절약 등에 매우 큰 차이를 나타낸다. 적게는 10~20% 이고 많게는 40~50% 까지 연비가 향상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문제는 1~2년만 하면 효과가 크게 나타난다는 조급한 생각을 가지고 있고 바로 식어버리는 문화적 의식도 개선돼야 한다는 것이다. 전국 저점 도시에 에코드라이브 교육센터를 상시 운행하고 회사 등 단체 교육을 받을 경우 세제 혜택 등은 물론이고 에너지 쿠폰 등 다양한 혜택을 주는 것은 물론 중장기적인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 범국가적인 운영과 조직이 필수적이라 할 수 있다. 이를 통하여 에너지 효율화에 있어서, 민관이 따로 노는 무관심한 정책이 아닌 국민 개개인이 참여하는 조직적인 에너지 절감 운동이 되고, 최고의 다양한 효과가 기대되는 운동이 된다.

연비왕 대회가 지난 2008년 첫해부터 꾸준히 진행되고 있다. 올해 벌써 12년째이다. 역사적으로 가장 오래되었고 규모도 크며, 가장 체계적인 대회다. 항상 고군부투하면서 진행해오면서 앞으로는 최근 급증하고 있는 전기차 대회 등도 조만간 별도로 구축될 것으로 확신한다.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촉구하는 것은 물론 신차만 판매하는데 혈안이 되어 있는 국내 제작사와 수입차 업체에 사회적 공헌 등의 하나로 이러한 대회를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는 것이다. 말만 앞서지 말고 관련 분야의 적극적인 지원을 촉구한다.

에코드라이브 운동이 냄비 근성이라는 나쁜 사례가 아닌 제대로 보고 확실하게 챙기는 지속가능한 대표적인 모범사례로 완벽하게 구축되기를 기원한다. 동시에 유일하게 고군분투하고 있는 연비왕 대회에 박수 갈채를 보낸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