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승수 한샘 신임 회장 "인테리어 시장 변화 이끌 새로운 50년"

오세영 기자 claudia@ekn.kr 2019.12.02 15:14:35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강승수 회장 "국내시장 매출 10조원 도전할 것"
‘디자인·디지털·인재육성’ 강조

▲2일 한샘 사옥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강승수 대표이사 회장이 취임사를 발표하고 있다.(사진=한샘)


[에너지경제신문 오세영 기자] 종합 홈 인테리어 전문기업 한샘의 강승수 신임 대표이사 회장의 취임식이 2일 서울 마포구 한샘 상암동 사옥에서 열렸다.

한샘은 이날 행사에서 강승수 신임 대표이사 회장의 취임을 축하하고 2020년 창립 50주년을 맞는 한샘이 다가올 50년을 준비하기 위한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강 회장은 "1970년 단돈 200만원의 자본금과 7평 규모 사무실에서 출발한 한샘이 국내 1위 종합 홈 인테리어 기업이 될 수 있었던 건 두려워하지 않고 도전했기 때문"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디지털 시대 글로벌 홈 인테리어 시장에서 변화를 주도하는 새로운 50년의 도전을 시작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강 회장은 회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안으로 ‘디자인·디지털·인재육성’ 등 세 가지를 꼽았다.

강 회장은 "동·서양을 넘어서는 디자인(Design beyond East & West)으로 소비자의 라이프 스타일을 선도하고 홈 인테리어 사업에 IT 기술을 접목해 고효율·고부가가치 사업구조로 혁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자율과 창의의 기업 문화로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목표에 도전하는 한샘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중점 추진 과제를 발표했다. 강 회장은 "토탈 홈 인테리어 공간 패키지를 구성하고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유통해 국내시장 매출 10조원에 도전할 것"이라며 "국내에서 축적된 역량을 바탕으로 해외시장에서 현지화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부엌 가구 1등에 안주하지 않고 가정용 가구 사업과 리모델링 패키지 사업을 준비해 신사업을 성공시킨 것처럼 스마트 홈 등 미래 성장동력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강 회장은 고객, 대리점과 협력업체, 일선 근무자, 주주를 향해 "한샘이 성장해올 수 있었던 것은 많은 분들의 관심과 지원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정도경영과 상생경영을 최우선 가치로 지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직원들에게는 "자부심과 긍지를 가질 수 있는 회사로 한샘을 변화시켜 가겠다"며 "상호존중과 신뢰로 소통을 활성화하고 자율과 창의를 발휘할 수 있는 수평적 기업문화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초일류기업을 만들어보겠다는 열망을 품고 미래를 향해 도전해 간다면 반드시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사랑 받는 한샘을 만들어 갈 수 있다"며 "많은 젊은 인재들이 함께 도전해 미래 한샘의 주역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