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아이들까지 협상카드…흥정거리 전락시키지 말아야"

여헌우 기자 yes@ekn.kr 2019.12.02 19:43:2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AKR20191202104100001_01_i_P2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을 위해 꼭 필요한 법안들을 정치적 사안과 연계해 흥정거리로 전락시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공회전하고 있는 국회를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2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아이 부모들의 절절한 외침을 무겁게 받아들이는 국회가 돼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자유한국당의 무차별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 신청으로 인한 국회 마비를 정면 비판한 발언으로 읽힌다. 국회의 공회전으로 이른바 ‘민식이법’(도로교통법 개정안) 등 민생 법안조차 통과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안타까운 사고로 아이들을 떠나보낸 것도 원통한데 우리 아이들을 협상카드로 사용하지 말라는 절규까지 하게 만들어선 안 된다"고 일침했다.

이어 "국민의 생명·안전, 민생·경제를 위한 법안들 하나하나가 국민에게 소중한 법안들로, 하루속히 처리해 국민이 걱정하는 국회가 아니라 국민을 걱정하는 국회로 돌아와 주길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특히 쟁점 없는 법안들조차 정쟁과 연계시키는 정치문화는 이제 제발 그만두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