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국회 정상화 합의 불발...9일 본회의 열고 민생법안 상정

나유라 기자 ys106@ekn.kr 2019.12.06 19:20:36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 두 번째)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여야가 6일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 철회 및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상정 보류' 잠정안을 마련하고 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지만, 끝내 불발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문 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민주당 이인영·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와 만나 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하려 했지만, 나 원내대표가 불참하면서 회동은 무산됐다.

그동안 문 의장과 여야 3당은 국회 정상화를 위한 물밑 협의를 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이 지난달 29일 본회의 때 민생 법안 199건을 대상으로 신청한 필리버스터를 철회하면 9∼10일 본회의에서 예산안과 민생 법안을 처리하되, 패스트트랙 법안을 상정하지 않는다는 것을 골자로 한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은 협상안을 갖고 여야가 상당히 밀도 있는 협의를 해왔고 진척이 됐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하지만 결과적으로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공수처 설치법안 및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과 관련해 '결사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결국 문 의장은 여야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오는 9일부터 이틀간 본회의를 열고 산안과 예산부수법안, 아울러 민생 법안을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문 의장이 예고한 9일 본회의 전까지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여야의 정면충돌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