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자산운용, 13일까지 ‘삼성 보이는 ELF 1호’ 모바일 직판

윤하늘 기자 yhn7704@ekn.kr 2019.12.08 15:04:55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사진=삼성자산운용)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삼성자산운용이 ‘삼성 보이는 ELF 1호’를 오는 9일부터 13일까지 모바일로 직접 모집한다.

삼성자산운용은 8일 펀드 매수를 원하는 투자자는 삼성카드+앱카드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삼성 보이는 ELF 1호를 가입 할 수 있고 밝혔다.

해당 상품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유로스탁스(EUROSTOXX)50, 니케이(NIKKEI)225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연4.70% 수익을 추구한다. 매 6개월마다 조기상환 평가일에 기초자산 가격을 평가해 조기상환 여부를 결정한다.

이 펀드는 최초기준가격 결정일(12월16일) 이후 6개월, 12개월 되는 평가일에 세 기초자산 가격이 모두 최초기준가격의 90%이상이면 연 4.70% 수익으로 조기 상환된다. 18개월, 24개월에는 85% 이상, 30개월은 80% 이상이면 조기 상환된다. 한 종목이라도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면 조기 상환되지 않는다.

조기상환되지 않고 만기 상환될 경우(36개월), 최종기준가격 결정일에 세 기초자산 가격이 모두 최초기준가격의 65%이상인 경우 14.10%(연4.70%)내외의 수익을 지급한다. 단, 어느 한 종목이라도 최초기준가격의 65% 미만인 경우, 가장 많이 하락한 기초자산의 만기 수익률 내외로 손실이 발행한다.

삼성 보이는 ELF 1호의 선취판매수수료는 납입금액의 0.40%이며, 총보수는 최초 6개월은 연 0.011%, 6개월이후는 연0.002%다.

이 펀드는 앱카드를 등록한 삼성카드 고객만 가입이 가능하다. 삼성카드+앱카드 어플리케이션 내, 금융 탭→투자 탭→알고투자 R2를 선택해 거래하면 된다. R2는 삼성자산운용의 직판 브랜드다. 투자자는 R2에서 제공하는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기초자산의 주가 추이와 조기상환 일정 등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다. 또 투자자 상호간 투명하게 정보를 주고 받고,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커뮤니티인 ‘R2톡톡’도 활용 가능하다.

이경준 삼성자산운용 솔루션팀장은 "ELF가 원금손실 가능성이 있는 상품이지만, 지수형 ELF는 오랜기간을 거쳐 상품 구조가 업그레이드 되면서 합리적 투자 수단의 하나로 자리잡고 있다"라며 "R2에서는 투자자가 상품현황을 모니터링 하면서 평가일에 대한 정보와 상환 가능성 등을 시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스마트한 핀테크 환경을 제공한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R2에서는 신규 계좌 개설 고객 대상으로 매일 추첨을 통해 각종 경품과 투자금을 지급하고 있다.  이 이벤트는 이번 달 19일까지 진행된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