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친환경 파력발전 기술보유 ‘인진’에 25억 투자

김민준 기자 minjun21@ekn.kr 2020.01.21 14:22:1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그린밸런스 추진·DBL 실천 의지
파력발전은 차세대 청정에너지원


SV2 임팩트 파트너링 협약식 (1)

▲SK이노베이션 정인보 SV추진단장, ㈜인진 성용준 대표,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앞줄 오른쪽부터) 등이 지난해 6월 SK본사에서 ‘SV2 임팩트 파트너링 모델 협약식’을 열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SK이노베이션이 친환경 청정에너지 산업 육성에 적극 나서면서 연안 파력발전기술 개발과 상용화를 추진 중인 소셜벤처 ㈜인진에 25억원을 투자했다고 21일 밝혔다.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이번 투자는 그린밸런스 추진 및 DBL(Double Bottom Line) 실천 의지에서 비롯됐다. SK이노베이션의 친환경 사업뿐 아니라 다른 영역의 소셜벤처 지원을 통해 추가적으로 친환경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파력발전은 전 세계적으로 태양광, 풍력에 이은 차세대 청정에너지원으로 주목 받고 있다. 인진은 파력발전기술 중 가격 경쟁력이 높은 ‘On-shore’(기존 원해(Off-shore)에 설치하는 방식과 달리 연안 설치로 해저 송전이 불필요해 비용 측면에서 매우 경제적인 기술) 방식의 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선도기업이다. 글로벌 파력발전업체 300여개사 중 약 1%만이 달성한 상용화 근접 단계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연내 상용화를 추진 중이다.

인진은 이러한 높은 기술력을 인정받아 인도네시아, 캐나다, 프랑스 등 글로벌 무대에서 관련 프로젝트를 활발히 수행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의 투자로 충분한 자금력을 확보하게 된 인진은 현재 추진 중인 여러 글로벌 프로젝트에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

SK이노베이션과 인진의 인연은 지난해 6월부터 시작됐다. SK이노베이션은 ‘SV2 임팩트 파트너링 모델’을 시행하며, 친환경 소셜벤처인 인진을 주요 파트너로 선정했다. 이 모델을 통해 SK이노베이션 구성원들은 약 7억5000만원의 크라우드 펀딩을 비롯해 재무·법무·홍보 등 전문 역량에 기반한 프로보노 형태로 인진을 지원해 왔다.

또한 양사는 지난해 11월 베트남 안빈섬 ‘탄소제로섬 프로젝트’로 베트남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의기투합한 바 있다. 인진은 안빈섬에 파력발전설비를 설치해 섬 필요 전력 전체를 신재생에너지원으로 대체한다는 목표다.

인진 성용준 대표는 "SK이노베이션으로부터 투자를 받게 돼 친환경 파력발전기술 상용화에 더욱 사명감을 느낀다"면서 "뛰어난 기술력으로 지구와 환경 생태계 보호에 앞장 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 정인보 SV추진단장은 "인진과의 SV2 임팩트 파트너링은 대기업의 단순 투자가 아닌 프로보노 및 상호 비즈니스 협력을 통한 대기업-소셜벤처 간 대표 동반 성장 모델로 평가 받고 있다"면서 "나아가 인진이 SK이노베이션 직접 투자에 기반해 안정적 재무구조를 바탕으로 파력발전기술을 조기 상용화해 친환경 사회적 가치를 전 세계로 확산해 나가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