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신격호 명예회장 별세 3일째...구광모 LG회장 각계 인사 조문행렬

이나경 기자 nakyeong1112@ekn.kr 2020.01.21 15:04:16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신동빈과 인사하는 구광모<YONHAP NO-3084>

▲구광모 LG회장(오른쪽)이 21일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조문을 마친 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지 사흘 째인 21일에도 서울아산병원 빈소에 각계 각층의 인사들의 조문행렬이 이어졌다. 신동빈 롯데 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신동빈 회장의 장남 신유열씨 등 상주들은 오전 9시20분께부터 분향하고 조문객들을 맞았다.

김범석 쿠팡 대표를 시작으로 소진세 교촌F&B 회장, 이영구 롯데칠성음료 대표,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 이성열 SAP코리아 대표, 금춘수 한화그룹 부회장, 신명호·이세중 부영그룹 회장 직무대행 등이 잇달아 빈소를 찾아 고인을 기렸다.

낮 12시께는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권영수 LG그룹 부회장과 함께 빈소를 찾았다. 구회장이 조문 후 약 10분 정도 머문 후 자리를 뜨자 신동빈 회장이 직접 빈소 앞까지 나와 구 회장의 손을 맞잡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구 회장은 고인과 관련된 취재진의 질문에 별도 언급 없이 빠르게 자리를 떴다.

신세계 이명희

▲이명희 신세계 회장과 정용진 부회장이 21일 오후 2시 10분께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 장례식장의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


오후 2시 10분께엔 신세계 이명희 회장과 아들 정용진 부회장이 빈소를 방문했다. 이들은 취재진을 의식한듯 간단한 목례를 한 후 빠르게 빈소로 들어갔다. 정 부회장은 빈소 방문 전부터 대한민국 유통산업의 영원한 라이벌간 만남이라는 점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아왔다.

앞서 강금실 사단법인 선 이사장(전 법무부 장관)은 오전 11시 3분께 조문했다. 강 전 장관은 고 신 명예회장이 한정후견 판결을 받은 후 간병과 재산권 행사 등 의사결정을 맡은 사단법인 선의 이사장 직을 2018년부터 역임해 왔다. 이번 빈소 역시 선의 이사장 직으로 찾았다는 말 외에 별도의 언급은 없었다.

이 밖에도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이재혁 전 롯데그룹 식품 BU장,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 강덕수 전 STX회장 정재계 관계자들이 찾아 고인의 넋을 기리고 유족을 위로했다.

한편,고인은 22일 오전 6시10분 발인 후 오전 7시 잠실롯데월드 콘서트홀에서 영결식을 한 뒤 고향인 경남 울주군 선영에서 영면한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