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수요일 흐리고 전국 곳곳에서 비…인천·경기 남부 미세먼지 ‘나쁨’

이나경 기자 nakyeong1112@ekn.kr 2020.01.21 20:06:4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날씨] 수요일 흐리고 전국 곳곳에서 비…인천·경기 남부 미세먼지 ‘나쁨’

우비입고 우산쓰고

▲눈이 내리다 비가 오는 지난 19일 오후 우비를 입은 시민들이 서울 광화문광장을 지나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수요일인 22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새벽에 제주도와 전남을 시작으로 전국 곳곳에서 비가 내리겠다.

22일부터 23일 오후까지 예상 강수량은 남해안과 제주가 20∼60㎜, 충청 남부와 남부지방(남해안 제외)이 5∼40㎜ 등이다. 제주 산지에서는 120㎜ 이상 많은 비가 오는 곳도 있겠다.

이날 아침 최저 기온은 -6∼5도, 낮 최고 기온은 6∼12도로 각각 예보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21일부터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22일 아침 기온은 평년(-11.3∼-0.5도)보다 5∼6도 높고, 낮 동안에도 비교적 포근할 전망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인천·경기 남부에서 ‘나쁨’, 그 밖의 권역에서는 ‘좋음’에서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제주에서는 밤부터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시설물 피해나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특히 주의해야 한다.

강원 동해안과 남부 산지, 일부 남해안과 경북 내륙 등에서는 비가 오기 전까지 대기가 매우 건조할 수 있다. 산불 등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신경 써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0m, 남해·동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 0.5∼2.0m, 남해 0.5∼2.5m, 동해 1.0∼2.0m로 예보됐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