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두산重 한국형 가스터빈 개발·사업화 본격 추진

전지성 기자 jjs@ekn.kr 2020.02.13 08:03:5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13일 ‘한국형 표준가스복합 개발사업화 추진단’ 발족
-설계표준화, 주기기·핵심부품 개발, 테스트베드 구축 등 협력키로
-올 상반기중 ‘가스터빈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방안’ 발표 계획


▲두산중공업이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의 지원을 받아 국책과제로 개발 중인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 초도품. [사진=두산중공업]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 이하 ‘산업부’)는 13일 오전, 두산중공업, 성일터빈 등 중견·중소 부품기업, 발전5사, 에너지기술평가원 등 산학연과 함께 ‘한국형 표준가스복합 개발 사업화 추진단’ 발족식을 열었다. 추진단장은 손정락 산업통상자원 R&D 전략기획단 에너지산업 MD(Managing Director)이다.

추진단은 설계표준화, 주기기 및 핵심부품개발, 실증 테스트베드 구축 등을 중심으로 한국형 표준 LNG복합발전 모델 개발·사업화 추진을 위해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산업부는 "전 세계적으로 재생에너지 확대, 석탄발전 감축 등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이 가속화 되면서, 국내를 포함한 글로벌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시장 규모가 지속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현재 미, 독, 일 등이 주도하고 있는(전체 시장의 96%) 발전용 가스터빈 시장에서 우리 업계의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제고해 미래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노력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세계 가스터빈 시장규모는 97조원이며, 2035년까지 약 2배 성장 전망이다. 현재 발전용 가스터빈 세계시장점유율은 미국 GE가 58%, 독일 지멘스가 27%, 일본 미쯔비시가 11%, 이탈리아 안살도가 4%를 차지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 두산중공업은 "산학연 공동 R&D 국책과제를 통해 H급 가스터빈모델(270MW, 복합효율 60%) 개발을 완료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200여개 국내 중소·중견 협력기업과 함께 공급망 구축, 공동 기술개발 및 인력양성 등을 적극 추진함과 동시에, 서부발전과 공동으로 2023년 1월부터 김포 열병합 가스터빈 실증사업도 시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은 "국산 가스터빈 기술 자립화는 지역산업 생태계구축, 부품·소재 경쟁력 강화, 일자리창출 등 경제적 측면뿐 아니라 에너지 안보 측면에서도 매우 중요한 과제"라며 "정부는 올해 상반기 중 추진단을 중심으로 ‘가스터빈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방안’을 마련하고 추가적인 실증 테스트베드 구축방안도 발전5사와 협의를 거쳐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에너지경제신문=전지성 기자]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