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ICT 유망기업 유니콘으로 육성한다…최대 100억 보증

송두리 기자 dsk@ekn.kr 2020.02.13 15:42:12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신용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사진=신보)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신용보증기금이 유망 정보통신기술(ICT)기업을 선정해 해외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신보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 서울보증보험, 본투글로벌센터 등 4개 기관과 13일 서울 마포구 중소기업DMC타워에서 ‘글로벌 ICT 미래 유니콘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기술력과 글로벌 진출 잠재력이 있는 우수 ICT기업을 선정하고, 선정기업이 해외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보증·해외 진출 등을 지원하는 통합 지원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신보는 글로벌 ICT 미래 유니콘 기업 육성을 위해 별도 전담팀을 구성하고, 지원대상 기업 선정절차부터 참여해 ICT 유망기업을 발굴할 예정이다. 또 지원대상으로 선정된 기업에 최대 100억원까지 보증 지원한다. 보증비율(100%)과 보증료율(0.5% 고정보증료율)을 우대 적용해 기업의 원활한 자금조달을 도우며 금융비용 부담을 낮출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원대상 선정과 해외거점을 통한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한다.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는 고성장 ICT 투자펀드를 조성해 투자유치 연계 활동을 지원한다. 서울보증보험은 이행보증보험 보증한도 확대와 보험료 할인을 제공한다. 본투글로벌센터는 해외진출 집중성장캠프를 운영해 선정기업의 해외진출을 돕는다.

윤대희 신보 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ICT 유망기업 성장을 위한 협약기관의 핵심역량이 유기적으로 연계되는 지원체계가 구축됐다"며 "신보는 창의적이고 열정적인 기업가정신을 갖춘 혁신 기업들이 글로벌 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