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테크핀 사업 강화…SKT 협력도 ‘커머스’부터

정희순 기자 hsjung@ekn.kr 2020.02.13 19:26:47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카카오, 테크핀 사업 강화…SKT 협력도 ‘커머스’부터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송두리 기자] 카카오가 올해 증권사 인수와 보험사 설립 등을 통해 이전보다 한층 강화한 테크핀 사업을 펼치겠다고 13일 밝혔다.

여민수 공동대표는 이날 작년 4분기 실적 발표 후 컨퍼런스 콜에서 "올해부터는 실명 계좌 기반의 ‘머니 2.0’ 전략을 본격적으로 펼치겠다"고 밝혔다.

앞서 카카오페이는 지난 6일 바로투자증권의 지분 60%를 300억 원에 인수해 ‘카카오페이증권’을 출범시켰다. 첫 행보로 기존 카카오페이 사용자의 선불 충전 계좌를 실명 증권 계좌로 전환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배재현 투자전략실 부사장은 "정식 브로커리지(증권 위탁매매) 라이선스를 보유한 증권사로써 모든 카카오페이 이용자를 대상으로 다양한 증권 연계 서비스 제공을 위해 준비 중"이라며 "선불 계좌 잔액 한도가 없어지고 충전 빈도가 감소하는 대신 예탁 잔고가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 부사장은 "보험 상품 생산자로서의 역량 확대를 위해 보험사 설립을 추진 중"이라며 "인슈어테크(보험+기술) 기반의 혁신적 아이디어를 추진하고 상품 개발·마케팅 등 전 영역에서 기술과 데이터를 활용하는 디지털 손해보험사를 만들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전했다.

이날 카카오는 SK텔레콤과의 협력 방안 역시 커머스 분야부터 빠르게 추진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카카오는 지난해 10월 SK텔레콤과 3000억 원 규모의 지분을 맞교환하고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 이후 다방면에서 협력을 추진 중이다.

여민수 공동대표는 "SK텔레콤과 추진하고 있는 사업적 협력은 커머스 사업 부문이 가장 빠르게 가시화될 것으로 예상한다"라며 "카카오 비즈니스 솔루션과 결합해 고객 경험을 혁신하는 방향으로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공지능(AI) 연구개발(R&D) 투자는 물론 이용자 경험 증대를 위한 여러 서비스 협력 포인트가 있다"고 덧붙였다.

카카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