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전대진 사장 등 주요임원, 자사주 매입 결정

여헌우 기자 yes@ekn.kr 2020.02.14 11:18:50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금호타이어는 전대진 사장이 지난 7일 자사주 1만주를 매입했다고 14일 공시했다. 또 전 사장과 함께 김상엽 영업마케팅본부장도 같은 날 자사주 7000주를 매입한 데 이어 주요임원들이 자사주 매입에 동참하고 있어 관련 공시가 계속 이어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금호타이어 주요임원들의 자사주 매입은 실적개선에 대한 자신감의 표현이자 주가 방어에 대한 적극적인 행동 실천으로서 책임경영에 대한 강한 의지가 담긴 것으로 평가된다.

금호타이어는 그 동안 매각 이슈로 인한 여파로 지난 2016년 4분기 이후 계속된 영업손실을 겪어왔으나 2018년 더블스타의 투자유치를 기점으로 실적 반등의 기반을 다져왔다. 그 결과 2018년부터 지속적인 경영정상화 과정을 통해 지난해 2분기에 10분기만에 흑자전환을 달성했고 이후 3분기 연속 흑자를 유지해 2019년 연간실적 역시 흑자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금호타이어는 관계자는 "금호타이어는 지속적인 경영정상화를 통해 지난해 2분기부터 흑자를 유지해오고 있음에도 최근 대외 악재로 인해 주가가 과도하게 하락했고 이로 인해 주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었다"며 "전대진 사장을 필두로 임원들은 경영진으로서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 주가 방어에 도움이 되고자 자사주를 매입했고 앞으로도 금호타이어의 주가가 실적 개선에 따른 합당한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모든 방면에서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