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은 총재 "코로나19, 경제에 부정적 영향"

송두리 기자 dsk@ekn.kr 2020.02.14 12:32:50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주열 총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송두리 기자)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국내 경제주체들의 심리 위축을 감안할 때 우리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은 어느 정도 불가피하다"고 14일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코로나19가 오래 지속되지 않기를 바라지만, 중국경제와의 높은 연관성을 볼 때 국내 경제주체들의 심리 위축이 일어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 총재를 비롯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 총재는 "오늘 아침 업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직접 현장 얘기를 들어본 결과 기업들 애로가 적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며 "이번 사태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모두의 노력이 필요한 시기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를 위해 한은은 불안심리에 따른 경제활동 위축, 여행객 감소 등으로 피해가 나타나고 있는 서비스업과 중국으로부터의 원자재 및 부품 조달의 애로로 생산에 어려움을 겪는 제조업에 대한 구체적인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자금을 금융시장에서 원활히 조달할 수 있도록, 그리고 이 과정에서 일시적인 자금수요 증가가 조달비용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시중 유동성을 계속 여유있게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