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렌탈 중심 미래 성장형 사업구조 전환

김민준 기자 minjun21@ekn.kr 2020.03.25 14:27:16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67기 주총 열어…작년 매출 13조·영업익 1094억 기록
박상규 사장 "고객 중심 BM 혁신·자사주 매입 등 강화"


SK네트웍스 주주총회

▲SK네트웍스가 25일 서울 명동 본사에서 제 67기 정기주주총회를 진행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SK네트웍스가 지난해 글로벌 경제 불안, 내수 경기 침체 등 악화된 경영환경 속에서도 생활가전 및 렌터카 등 렌탈 중심의 사업구조 전환을 통한 지속성장의 토대를 마련했다. 


SK네트웍스는 25일 서울 명동 본사에서 제 67기 정기주주총회를 열어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변경, 이사 선임 등 심의 안건들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이어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13조 542억원, 영업이익 1094억원을 기록했다면서 기술·디자인 분야의 집중 투자를 이어온 SK매직이 렌탈 계정 180만을 돌파했고, 수익 또한 연간 20%의 고성장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렌터카 사업은 AJ렌터카 인수를 통해 업계 양강 체제를 공고히 했으며, 연말 SK렌터카 통합법인 출범 작업을 마무리했다.

이사 선임과 관련해서는 박상규 이사(대표이사 사장)와 이천세 이사(사외이사, 감사위원회 위원)가 연임됐다. 박상규 사장은 "전 세계적으로 경영환경의 볼확실성이 증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미래 성장사업 중심의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 가속화를 통한 수익구조 및 재무건전성 강화, 지속적인 고객가치 혁신과 주가 안정화를 위한 자사주 매입 등을 통해 이해관계자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적극적인 기업가치 제고 노력을 경주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K네트웍스의 자회사이자, 올해 통합법인으로 새롭게 출범한 SK렌터카는 하루 앞선 24일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현몽주 SK렌터카 사장은 "AJ렌터카의 전통과 SK네트웍스의 혁신 역량을 결합해, 운영 중인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 개선하고 디지털 기술 기반의 차별화된 신규 서비스 모델을 새롭게 선보여 주주가치를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SK네트웍스와 SK렌터카는 주주총회 장소 및 출입구, 손잡이, 화장실 등을 특별 방역했으며, 출입구에 소독기와 열화상 카메라를 배치하고 주주들에게 마스크를 제공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예방에 만전을 기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