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행정부 야심작 ‘2조달러 경기부양책’ 협상 타결...25일 상원표결

나유라 기자 ys106@ekn.kr 2020.03.25 21:20:0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내놓은 2조 달러 규모의 경기부양책이 우여곡절 끝에 의회 지도부와 타결에 성공했다.

이날 협상 타결에 따라 상원은 법률 조문화 작업을 거쳐 이르면 이날 중 표결에 부칠 예정이다. 이후 하원에서도 가결되면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을 거쳐 곧바로 시행될 것으로 관측된다.

워싱턴포스트(WP)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백악관의 에릭 우랜드 의회 담당관은 25일 새벽(현지시간) 트럼프 행정부와 미 상원이 코로나19의 경제적 충격을 완화하기 위한 2조 달러(약 2500조원) 규모의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미치 맥코넬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드디어 합의에 이르렀다"며 "국가 전체에 전시에 준하는 투자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경기부양 패키지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두 차례에 걸쳐 통과된 경기부양 액수를 합친 것보다 많은 사상 최대 규모다.

이번 경기부양책은 2조 달러가 넘는 긴급 자금을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전 경제부문에 투입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를 통한 주요 기업 대출 프로그램에 5000억 달러(약 614조원), 중소기업 구제 패키지에 3670억달러(약 450조원), 병원에 1300억달러(약 159조원)를 각각 지원하고, 연소득 7만5000달러(약 9200만원) 이하의 미국인을 대상으로 1200달러(약 147만원)짜리 수표를 한 차례 지급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밖에 1500억달러(약 184조원) 상당의 주(州) 및 지역 경기 부양 기금과 대중교통 및 퇴역 군인, 노인, 및 어린이에 대한 2000억달러(약 245조원)의 보조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