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총재 등 한은 임원, 넉달간 급여 30% 반납

송두리 기자 dsk@ekn.kr 2020.03.31 15:52:0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 겪는 저소득층·소상공인 지원

이주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한은)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를 비롯한 한은 임원들이 앞으로 4개월 동안 급여의 30%를 반납한다.

31일 한은에 따르면 이 총재를 비롯해 한은 총재를 비롯해 부총재, 금통위원, 감사, 부총재보, 외자운용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민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

한은은 반납된 급여를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소상공인 등을 지원하는 공익재단에 기부할 계획이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배너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