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차의 귀환' 현대차 올 뉴 아반떼 출시···사전계약 1만 7000대

여헌우 기자 yes@ekn.kr 2020.04.07 12:15:1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첨단 편의사양 대거 적용···가격 1531만원부터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현대자동차의 대표 모델이자 ‘국민차’로 불리는 아반떼가 완전변경 모델로 돌아왔다. 현대차는 신차의 디자인과 성능을 큰 폭으로 개선하면서도 가격대를 대폭 낮춰 준중형 세단 시장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현대차는 7일 온라인을 통해 7세대 ‘올 뉴 아반떼’ 출시 행사를 열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했다.

완전변경 신차인 '올 뉴 아반떼'는 파라메트릭 다이나믹스 테마가 적용돼 앞모습이 강렬해졌다.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 그릴'은 각도에 따라 빛이 반사돼 색깔이 변하는 게 특징이다. 날렵해진 뒷부분엔 현대의 H 로고를 형상화한 'H-테일램프'를 적용했다.

내부는 비행기 조종석처럼 문에서 콘솔까지 낮고 넓은 선으로 감싸서 운전자 중심 구조를 만들었다. 10.25인치 클러스터와 10.25인치 내비게이션이 통합된 형태의 '파노라마 디스플레이'는 고급스러운 느낌을 준다고 업체 측은 소개했다.

또 주행 모드(노멀, 에코, 스포츠, 스마트)에 따라 지정된 컬러로 변화하며, 운전자 취향에 맞춰 64가지 선호 색상 지정이 가능한 앰비언트 무드램프가 적용돼 운전자의 감성적인 만족도를 한층 끌어올렸다.

파워트레인도 개선됐다.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MPI 엔진은 연비 15.4㎞/ℓ, 최고출력 123마력, 최대토크 15.7kg·m의 성능을 보여준다. 1.6 LPi 엔진은 연비 10.6㎞/ℓ, 최고출력 120마력, 최대토크 15.5kg·m다. (15인치 기준) 현대차는 하이브리드와 N라인도 상반기 내 국내 시장에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3세대 신규 통합 플랫폼이 탑재된 올 뉴 아반떼는 예전보다 낮고 넓어졌으며 무게중심도 내려갔다. 휠베이스는 동급 최고수준이다. 무게는 45㎏ 가벼워졌다.

첨단 인포테인먼트, 운전자 보조 시스템, 편의 사양도 대거 적용됐다. 현대 카페이로 SK에너지, 파킹클라우드 등의 제휴된 주유소와 주차장에서 내비게이션 화면으로 간편 결제가 가능하다.

목적지를 지인들과 자동으로 공유하는 '내 차 위치 공유', 주차 후 실제 목적지까지 경로를 스마트폰 앱에서 안내 받는 '최종 목적지 안내', 대리주차 시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차량의 이동 시간과 현재 위치까지 파악 가능한 '발레모드', 스마트폰 앱으로 차량 출입, 시동이 가능한 '현대 디지털 키' 등도 장착했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차량/보행자/자전거 탑승자/교차로 대향차)는 전 트림 기본 적용된 안전 사양이다. 전방의 차량, 보행자, 자전거 탑승자 등과 충돌 위험이 감지되는 경우 및 교차로에서 좌회전 시 맞은편에서 다가오는 차량과 충돌 위험이 감지되는 경우에 자동으로 제동을 도와준다. 이와 함께 ‘올 뉴 아반떼’ 전 트림에 △차로 유지 보조(LF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를 기본 장착했다.

신차는 지난 6일까지 영업일 기준 9일 동안 사전계약이 1만 6849대에 달했다. 특히 첫날 계약 대수(1만 58대)는 6세대 아반떼의(1149대)의 9배에 달하는 수치다. 사전계약은 20대와 30대 비중이 44%로 작년 부분변경 모델 출시 때(30%) 보다 높아졌다. 40대와 50대의 비중은 42%였다.


현대차 '올 뉴 아반떼' 판매 가격은 가솔린 모델 △스마트 1531만 원 △모던 1899만 원 △인스퍼레이션 2392만 원이다. LPi(일반판매용) 모델은 △스타일 1809만 원 △스마트 2034만 원 △모던 2167만 원이다. (개소세 인하분 적용)

현대차 관계자는 "올 뉴 아반떼는 사회 초년생뿐만 아니라 트렌디한 젊은 감각을 가진 다양한 고객층을 만족시킬 차"라며 "고객들의 일상을 더욱 스마트하게 만들어 주는 것은 물론, 다양한 브랜드와 콜라보를 통해 시승, 고객 참여 이벤트를 폭넓게 진행하고 소통할 것"이라고 전했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