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 입찰…한도 절반 '44억 달러' 응찰

송두리 기자 dsk@ekn.kr 2020.04.07 12:22:46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국은행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한국은행이 7일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을 활용한 두 번째 외화대출 경쟁입찰을 한 결과 총 44억1500억 달러가 응찰돼 전액 낙찰됐다. 공급한도인 85억 달러의 절반 수준이다.

한은은 이날 오전 10시∼10시 30분 한은 금융망 전자입찰시스템에서 시중은행, KDB산업은행, IBK기업은행, 한국수출입은행을 대상으로 외화대출 입찰을 했다.

입찰 예정액은 만기 8일물이 15억 달러, 84일물이 70억 달러였는데, 실제 응찰 규모는 8일물 2억7500만 달러, 84일물이 41억4000만 달러 수준이었다. 이날 낙찰된 전액은 오는 9일 공급된다.

앞서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 1차 공급 때도 실제 응찰액은 87억2000만 달러로 공급한도액인 120억 달러에 미치지 못했다.

한은 관계자는 "향후에도 외화자금 사정 등을 감안해 추가 입찰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은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와 600억 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맺었다. 통화스와프는 외환위기 등 비상시에 상대국에 자국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를 받을 수 있는 계약이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배너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