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한국판 그린뉴딜 명확한 개념정립 필요"

최윤지 기자 yunji@ekn.kr 2020.05.21 19:48:48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조명래 환경부 장관(왼쪽)이 21일 서울 종로구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실에서 반기문 위원장(오른쪽)과 만나 미세먼지 정책 발전방향과 그린뉴딜의 방향성에 대해 논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최윤지 기자]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이 ‘한국판 그린 뉴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조 장관과 반 위원장은 21일 서울 종로구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집무실에서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예상되는 사회·경제적 충격의 이른바 ‘뉴노멀 시대’에 대비해 우리가 추구해야 할 그린 뉴딜의 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조 장관은 그린 뉴딜의 중요성과 추진 현황을 설명한 후 국가기후환경회의에 협력을 요청했다.

조 장관은 "그린 뉴딜이 경제 위기와 환경 위기를 동시에 극복할 기회"라며 "이를 통해 우리 사회가 과거에 머무를지 아니면 지속가능한 미래로 나아갈지를 가늠할 수 있다"고 그린 뉴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환경부 등 관계 부처는 최근 합동으로 그린 뉴딜 전략을 마련해 청와대에 보고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그린 뉴딜과 디지털 뉴딜을 핵심축으로 하는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반 위원장은 "그린 뉴딜의 개념을 명확하게 정립하는 동시에 그린 뉴딜의 범위를 광범위하게 해석함으로써 관련 투자 및 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시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그린 뉴딜이 안정적으로 추진되려면 관련 법 제정과 중장기적인 재원 마련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반 위원장은 특히 기후 위기 시대에 대비해 ‘2050년 이전 탈(脫)석탄’ 선언을 하는 등 좀 더 높은 목표를 설정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와 함께 반 위원장은 "그린 뉴딜은 이미 EU(유럽연합)와 미국 등 국제사회에서 추진하고 있는 피할 수 없는 시대의 흐름"이라며 "미세먼지와 기후 문제를 다루는 대통령 직속 기구인 국가기후환경회의는 그린 뉴딜의 공론화와 해법 마련에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