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방 시 환기하세요"…에너지공단, 에너지 절감 방안 제시

최윤지 기자 yunji@ekn.kr 2020.05.22 16:40:58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최윤지 기자] 여름철 주기적인 환기는 냉방효율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에너지공단은 22일 건물 냉방에너지 이용 효율성을 높이고 여름철 실내 공기질을 쾌적하게 유지할 수 있는 ‘여름철 쾌적한 냉방에너지 절감 실천방안’ 3가지를 제시했다.

올해 여름철 기온이 평년보다 높고, 지난해보다 폭염일수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주거, 상가, 업무시설 등 건물 냉방에너지 수요 증가가 예상된다.

이와 함께 최근 실내 미세먼지, 이산화탄소 등 유해물질 환기의 중요성도 강조됨에 따라 실내 공기질의 쾌적함과 시원함을 동시에 잡을 수 있는 효과적인 냉방 운전방법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에너지공단은 사용자의 밀집도, 생활환경에 따른 주기적인 환기를 통한 냉방은 에너지를 절감하고 실내 공기질도 개선할 수 있는 가장 손쉬운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한국냉동공조인증센터에서 연구한 ‘에너지사용 제한 절감효과 분석’에 따르면 문을 열고 냉방을 하는 것이 문을 닫고 냉방을 하는 것보다 냉방기기의 전력소비를 약 4.2배 증가시킬 수 있다고 추정된다.

이와 함께 냉방기기의 먼지, 오염 입자 등 이물질을 걸러내는 필터의 세척을 통해 기기 내부의 원활한 공기 순환으로 냉방효과를 60% 상승시킬 수 있다. 이를 통해 5%의 에너지를 절약하고 전기요금도 27% 줄일 수 있다.

이외에도 냉방기기의 냉방설정온도를 1℃ 높이면 4.7%의 에너지를 줄일 수 있다. 반대로 1℃를 낮추면 6.5% 에너지가 낭비된다.

한국에너지공단은 "누구나 손쉽게 할 수 있는 여름철 냉방에너지 절감 실천방안이 국가적인 냉방에너지 수요도 줄이고 개개인의 냉방기기의 효과적 사용에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