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한앤컴퍼니와 손잡고 ‘에이치라인해운’ 지분투자

나유라 기자 ys106@ekn.kr 2020.05.22 17:09:46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하나금융그룹. (사진=에너지경제신문DB)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하나금융그룹이 국내 사모투자 전문회사 한앤컴퍼니와 함께 국내 벌크선사 에이치라인해운에 지분을 투자한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금융은 이달 15일 한앤컴퍼니와 에이치라인해운 지분 인수 건과 관련해 주식매매계약(SPA)과 공동 업무집행사원(GP) 계약을 체결했다.

하나금융과 한앤컴퍼니는 3조1000억원 규모의 신규 PEF를 설립한 뒤 에이치라인해운 지분 100%를 인수한다.

펀드 규모 3조1000억원 가운데 하나금융은 1조8000억원을 조달한다.

하나은행이 인수금융 주관사를 맡으며, 공동 업무집행사원은 하나금융투자와 한앤컴퍼니가 담당한다.

하나금융의 투자로 신규 펀드가 설립되면서 기존 한앤컴퍼니 펀드 참여 투자기관들은 지분을 넘기고 이익 실현을 할 수 있게 됐다.

에이치라인해운은 2014년 한진해운 벌크선 사업부를 한앤컴퍼니가 인수해 설립한 선사다. 2016년엔 현대상선 벌크선 사업 부문도 인수해 합병했다.

지난해 매출은 7190억원, 영업이익은 1869억원을 나타냈다.

에이치라인해운은 작년 말 기준 벌크선 38척과 액화천연가스(LNG)선 7척을 운항하고 있다. 포스코, 한국전력, 현대글로비스, 한국가스공사, 브라질 발레(Vale) 등을 주요 화주로 두고 있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