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학년도 대학입시, 정시 중요성 커진다

송기우 에디터 kwsong@ekn.kr 2020.05.22 17:19:3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서울시내 주요대학 수능 전형 확대


[에너지경제신문 송기우 에디터] 2022학년도 대입에서 서울 주요 대학들을 중심으로 수능전형이 대폭 확대된다.

최근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전국 198개 4년제 대학의 ‘2022학년도 대학입시전형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발표안에 따르면 198개 대학의 2022년 수능전형 비중은 2021년 대비 1.5%포인트 늘어난 21.9%로 집계된다.

2022년 수시 학생부종합 전형은 2021년 대비 1.9%포인트 줄어든 22.9%이다. 198개 4년제 대학 전체의 수시모집 대 정시모집 비율은 75.7% 대 24.3%이다.

서울 주요 대학인 고려대 1,682명, 서울대 1,029명, 세종대 860명, 숙명여대 808명, 연세대 1512명, 중앙대 1533명, 한국외대 1539명, 한양대 1279명을 수능위주 전형으로 선발한다. 2021년 입시 전형에 비해 2022년에는 고려대 21.7%, 연세대 9.4%, 한양대 10.5% 수능전형 비율이 증가했다.

지난해 교육부는 대입 공정성 확보를 위해 2023년까지 정시 비율을 높이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각 대학들은 점진적으로 수능전형 비율을 높이고 있다. 이처럼 2022학년도 대입부터 수능전형 비율이 대폭 확대되지만 여전히 수시 학생부 종합전형과 학생부 교과전형 등 학생부 중심 전형의 비율이 가장 크다. 따라서 현재 고2 학생들과 학부모들은 수능확대라는 대입전형의 변화를 잘 이해하고 대비해야 2022학년도 대입에서 원하는 대학에 합격할 수 있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