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코로나19 대응에 내년까지 부채 1.6경원 급증할듯

나유라 기자 ys106@ekn.kr 2020.05.22 20:08:1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주요 20개국(G20)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경기 부양에 총력전을 펼치면서 공공부채가 내년까지 무려 1경원 넘게 급증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블룸버그 경제분석팀의 톰 오릭과 스콧 존슨 이코노미스트는 21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G20 국가들이 코로나19 발병 후 세수가 감소하는데 경기부양 비용이 급증해 내년 말까지 13조1000억달러(1경6000억원)의 공공 부채를 추가로 짊어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한국의 올해 원 예산 규모 512조원의 30배가 넘는 규모다.

이에 따라 올해 G20 국가들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부채비율은 99.3%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만일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가 우려보다 심각할 경우 GDP 대비 부채비율은 104.2%로 더 높아질 것으로 추정된다.

신흥 국가들은 부채 부담이 더 낮겠지만, 자금 조달에 대한 높은 대외 의존도로 인해 차입에 제한을 받을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다시 말해 신흥국의 경기 침체가 더 길어질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선진국 중에서도 이탈리아와 스페인은 재정적으로 중대한 도전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고 오릭과 존슨은 내다봤다.

이들은 과거 일본의 경험을 볼 때 경기부양을 위한 유동성 확대가 반드시 인플레이션을 유발하지 않는다고 전제하면서도 만약 인플레이션이 일어나면 금리 인상이 불가피해지고 빚더미에 올라앉은 국가들은 재정위기를 맞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