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충격 회복’ 세계증시 시총 두달새 24% 증가

나유라 기자 ys106@ekn.kr 2020.05.24 08:48:56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사진=연합)


세계 증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충격을 회복하고 최근 두 달 새 24%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시총 증가율은 주요 86개국 가운데 23위였다.

24일 블룸버그가 86개국 증시의 시총을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이달 21일(이하 현지시간) 현재 이들 국가의 증시 시총은 76조3912억달러(9경4595조원)로 집계됐다.

이는 올해 코로나19로 세계 증시의 시총이 저점을 기록한 3월 24일 61조5849억달러(7경6266조원)보다 24.04% 불어난 수치다.

다시 말해 두 달 새 시가총액이 14조8063억달러(1경8334조원) 급증한 셈이다.

시총 증가율은 짐바브웨(73.92%)가 가장 높고 스리랑카(66.70%), 아르헨티나(66.80%), 키프로스(42.38%), 노르웨이(41.62%)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이 기간 한국 시총은 27.71% 늘어 전체 86개국 중 증가율이 23번째였다.

주요국 가운데는 러시아(35.90%), 호주(33.92%), 미국(33.51%), 독일(28.67%), 영국(27.89%) 등이 한국보다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다만 프랑스(17.60%), 일본(15.87%), 호주(15.63%), 이탈리아(14.19%), 중국(7.86%) 등은 한국보다 증가율이 낮았다.

우크라이나(-39.55%), 바레인(-20.87%), 자메이카(-19.39%) 등 15개국은 두 달 간 오히려 시총이 감소했다.

앞서 세계 증시의 시총은 올해 1월 20일 89조1565억달러에 달했지만, 코로나19 충격으로 3월 24일까지 27조5715억달러(30.9%)가량 급감했다.

한국의 2018년 국내총생산(GDP) 규모(1조6194억달러)의 17배가 되는 돈이 두달여 만에 증발한 셈이다.

그러나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를 비롯한 주요국 중앙은행의 돈풀기와 정부의 경기 부양책 등에 힘입어 다시 반등하고 있다.

여기에 코로나19 환자 증가세가 둔화하고 코로나19 백신 개발 기대감이 커진 점도 증시 회복세에 긍정적이었다.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