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수은, 대한항공 1.2조 금융지원 안건 논의

송두리 기자 dsk@ekn.kr 2020.05.25 17:39:16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한항공

▲인천국제공항 주기장의 대한항공 여객기.(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KDB산업은행과 한국수출입은행이 각각 내부 위원회를 열고 대한항공에 1조2000억원을 지원하는 안건을 의결한다.

수은은 25일 오후 대한항공 지원 안건을 논의하는 여신 위원회를 연다. 산은 신용 위원회는 26일 열 예정이다. 앞서 채권단이 지난달 24일 발표한 대한항공 지원 방안을 실행하기 위한 절차다.

채권단은 운영자금 2000억원 대출, 7000억원 규모 자산유동화증권(ABS) 인수, 영구채(발행 후 1년 후 주식전환권 부여) 약 3000억원 인수 등 총 1조2000억원을 대한항공에 지원한다. 산은과 수은이 6대 4비율로 부담한다.

채권단은 내부 위원회 승인 후 대한항공과 재무구조 개선계획(자구안)을 바탕으로 특별 약정을 체결한다. 대한항공과 대한항공 대주주인 한진칼은 이날 오후 임시 이사회를 열고 특별 약정 내용을 논의한다.

채권단은 대한항공에 1조5000억원 이상 규모의 자구안을 제출할 것을 요구했다. 자구안에는 1조원 규모 유상증자와 서울 종로구 송현동 부지, 왕산마리나 운영사인 왕산레저개발 지분 등 자산 매각 등의 내용이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국책은행 긴급 지원 후 기간산업안정기금을 이용한 대한항공 추가 지원도 예상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에 처한 대한항공은 회사채와 ABS, 차입금 등 총 올해 3조8000억원 규모를 갚아야 한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