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쿠팡맨 통한 감염 가능성 높지 않아"

이나경 기자 nakyeong1112@ekn.kr 2020.05.29 16:53:4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물류센터 운영 중단합니다'

▲경기도 부천 쿠팡 물류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으로 발생한 27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오정동 쿠팡 부천 물류센터에 담장에 운영 중단을 알리는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온 경기 부천의 쿠팡 물류센터발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자 방역당국이 바이러스 전파 경로를 면밀하게 추적하고 있다. 수도권 물류센터 집단감염이라는 사안의 특수성 때문에 택배를 통한 감염 확산 가능성을 우려하는 국민들이 많지만 일단 방역당국은 택배 물건이나 배송 인력을 매개로 한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보고 있다.

29일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쿠팡맨(쿠팡의 배송 인력)이 감염됐을 가능성이나 그로 인해 감염이 확산할 가능성은 그렇게 높다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앞서 바이러스가 (외부) 환경에서 생존할 수 있는 시간이 제한돼 있다는 점에서 택배를 통한 감염 가능성이 작다고 말한 바 있다"며 "쿠팡맨에 대해서는 조금 더 모니터링(관찰)해보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정오 기준으로 부천 쿠팡물류센터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02명이다. 이 가운데 센터에서 직접 일한 사람이 72명, 그로 인한 접촉자가 30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방역당국은 이달 12일부터 부천 물류센터에서 일한 사람 전원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하고 있다.

정 본부장은 "감염원에 노출이 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시기에 배송한 간선기사 603명을 파악해서 진단 검사와 능동감시를 하고 있다"며 "흡연실, 화장실 같은 공간을 이용했을 가능성도 살펴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방역당국은 쿠팡 물류센터 내 환경 검체를 채취해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한 결과 총 2건에서 바이러스가 확인됐다.

이와 관련 정 본부장은 "(물류센터) 2층 작업장에 있는 안전모와 2층 작업 스테이션의 노트북, 키보드, 마우스 등 주로 작업자들이 사용하는 사무용품에서 일단 양성이 나온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바이러스의 농도를 보는 CT값 수치는 그렇게 높지 않았다"며 "감염자의 비말(침방울)이 이런 환경에 묻어 있다가 손 접촉이나 간접적인 접촉을 통해 전파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