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도권 방역강화 후 첫 주말…식당·카페 등 방문 자제"

송두리 기자 dsk@ekn.kr 2020.05.30 10:06:20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능후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정부는 수도권 방역 강화 조치 시행 후 첫 주말인 30일 국민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국민 개개인 모두가 자신의 공간에서 생활 방역수칙을 잘 지키고 있는지 다시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종교시설에 방문할 때는 마스크 착용, (사람 간) 거리 두기 등의 수칙을 준수하고 소모임도 삼가달라"고 당부했다. 또 "식당, 카페, 쇼핑몰 등 밀집도가 높은 시설의 방문도 잠시 미뤄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단 한 사람의 방심이 요양원과 의료기관 등에서 보호가 필요한 사람들 안전을 위협하고, 학생들 등교를 막을 수도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달라"고 했다.

정부는 수도권 방역을 위해 박물관을 포함한 수도권 공공 다중시설 운영을 한시적으로 중단하고 있다. 수도권 내 학원·PC방·노래연습장 등에도 영업 자제를 권고했다. 이 조치는 29일 시행됐으며, 다음 달 14일까지 이어진다.

최근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를 중심으로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9를 최대한 억제해 이제 막 등교 수업을 시작한 학생들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다.

이날 회의에서는 공공부문 혈액 수급 상황을 점검했고 외국인 입국 현황도 논의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