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자 30명대로 줄어…70%는 수도권

송두리 기자 dsk@ekn.kr 2020.05.30 10:41:4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의료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료진.(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나흘만에 30명대로 줄었다.

30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39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 수가 40명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 26일 후 4일 만이다.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발 집단 감염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급격히 확산하면서 최근 며칠간 크게 늘었으나, 확진자 추적과 감염 시설 관련자들에 대한 전수 조사를 빠르게 실시하며 증가 폭이 다소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쿠팡물류센터에서 시작된 집단감염이 서울, 경기, 인천 지역 주요 물류센터와 콜센터 등으로 퍼졌고, 전국에서 별개의 산발적 감염 사례가 나오고 있어 확진자 수는 언제든 다시 늘어날 수 있다.

특히 부산에서는 등교수업을 한 고등학교 3학년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감염 확산 우려가 큰 상황이다.

신규 확진자의 70% 정도인 27명은 수도권에서 나왔다. 경기 13명, 서울 9명, 인천 5명 등이다. 지역에서는 대구와 광주에서 각각 2명, 부산·전남·강원에서 각각 1명이 확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1만1441명이라고 발표했다. 사망자는 기존 269명을 유지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