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외국기업 인수합병 최대 목적은 ‘영업망 확보’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2020.06.02 10:32:35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국내 중소기업들의 외국기업 인수합병(M&A)의 가장 큰 목적은 해외 영업망 확보를 위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트라가 2일 발간한 해외 M&A 지원사업 성공사례집 ‘중소·중견기업, 해외 M&A에서 길을 찾다(news.kotra.or.kr)’에 따르면 M&A 추진동기로 가장 많은 38%가 해외 영업망 확보를 꼽았다. 이어 원천기술 확보(27%), 해외 생산거점 확보(22%), 신사업 발굴(13%) 등의 순이다.

M&A 투자 금액은 건당 평균 166억원이다.

이번 성공사례집에는 해외 M&A 추진동기, 진행과정, 인수 후 운영실태 등의 정보가 담겼다. 해외 M&A는 첨단기술, 영업망 등 핵심 역량을 단시간에 확보해 글로벌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효율적인 방법이다. 그동안 중소·중견기업은 매물정보, 노하우가 부족하고 절차가 복잡해 M&A에 부담을 느끼는 경우가 많았다.

코트라는 우리 중소·중견기업이 실제 적용할 수 있는 모델과 전략을 제시하기 위해 55개 성약 프로젝트를 분석했다. 유형·전략·성과를 정리해 우수사례 10개를 선정했다.

중소·중견기업이 M&A를 전략적 수단으로 활용한 사례도 실렸다. A사는 독일 법정관리 업체를 인수해 현지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에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B사는 네덜란드 기업에 지분을 투자해 독점 협력관계를 구축한 후 첨단 광통신장비 개발에 성공했다. C사는 베트남 기업을 인수해 인·허가 절차 등 복잡한 준비단계를 줄였다.

코트라는 국내 중소·중견기업이 외국기업을 인수하는 ‘아웃바운드 M&A’의 모든 과정을 직접 지원하고 있다. 해외 피인수기업 발굴, 실사·가격협상, 딜 클로징(deal closing) 등을 뒷받침하며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성사된 계약은 55건에 달한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