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벨벳, 동영상 촬영에 유용…햇볕 아래 더욱 빛나"

이종무 기자 jmlee@ekn.kr 2020.06.29 10:00:1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벨벳

▲LG전자 스마트폰 ‘LG 벨벳’.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최근 독일 등 해외에서 출시된 LG전자의 올해 전략 스마트폰 ‘LG 벨벳’(벨벳)에 대한 외신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29일 LG전자에 따르면 정보기술(IT) 전문 매체 폰 아레나는 벨벳 카메라에 대해 "동영상, 사진 촬영 모두 선명한 색감, 영상미, 높은 명암비(DR) 등을 제공한다"면서 "‘보이스 아웃포커스’ 기능의 경우 브이로그 등 동영상 촬영을 즐기는 사람들에게 유용하다"고 평가했다.

벨벳은 20.5대 9 화면비율의 6.8인치 플라스틱 유기발광다이오드(P-OLED)를 적용했으며, 보이스 아웃포커스는 배경 소음과 목소리를 구분해 각각 조절할 수 있는 기능이다.

또 다른 IT 매체 안드로이드 어쏘리티는 "이제껏 사용해본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얇음에도 불구하고 4300㎃h의 배터리를 적용했다"고 설명했고, 미국 IT 매체 디지털 트렌드는 벨벳의 ‘오로라 그린’ 색상을 두고 "햇볕 아래에서 더욱 빛나면서 모토로라 ‘엣지’ 제품처럼 일상에서 사용하기에 충분히 빠르다"고 평했다. LG전자는 벨벳 후면 글라스 아래에 머리카락 두께의 100분의 1 수준인 1㎛이하 간격으로 광학 패턴 기술로 색감을 표현했다.

정수헌 LG전자 MC해외영업그룹 부사장은 "코로나19를 감안, 비대면(언택트) 마케팅을 적극 활용해 소비자에게 벨벳의 특장점을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