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1일부터 도시가스료 평균 13.1% 인하

김연숙 기자 youns@ekn.kr 2020.06.29 22:40:5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가구당 평균 월 2천원(하절기)~8천원(동절기) 요금 절감 기대
수송용 전용요금 신설 적용...8월 1일부터 원료비 연동제 시행


Close Up Of A Natural Gas Stove

▲내달 1일부터 도시가스 요금이 평균 13.1% 인하될 전망이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내달 1일부터 도시가스 평균 요금이 13.1% 인하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7월 1일부터 도시가스 평균요금을 현행 메가줄(MJ) 당 15.24원에서 약 2원 인하된 13.25원으로 인하(서울시 6월 소매요금 기준, VAT 별도) 공급한다고 밝혔다.

이번 요금 조정으로 주택용은 11.2% 요금이 인하돼 가구당 도시가스 요금은 월 평균 하절기 2000원, 동절기 8000원 수준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일반용1은 12.7% 인하돼 소상공인·자영업자 도시가스 요금이 월 평균 3만 원 가량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산업용은 15.3% 인하, 산업계 생산비용이 경감될 전망이다. 산업용은 연중 사용량이 균일한 사용패턴 특성에 따라 도매공급비 인상요인이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다.

이번 요금조정은 지난해 7월 4.5% 인상 이후 1년 만의 시행이다.

최근 유가하락 등이 반영된 원료비 인하요인(△17.1%p)과 현재까지 누적된 미수금 해소를 위한 정산단가 인상요인(2.6%p), 판매물량 감소에 따른 도매공급비용 인상요인(1.4%p) 등을 반영한 결과다.

도시가스 원료비는 국제유가 및 환율 변동에 따라 4~5개월 후 액화천연가스(LNG) 수입가격에 영향을 미친다. 최근 도시가스 원료비에 반영되는 유가는 25.5%p 인하요인, 환율상승 등은 8.4%p 인상요인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LNG 수입가격은 수시로 변동되지만, 물가 안정을 위해 도시가스 요금을 동결함에 따라 그간 반영되지 않은 원료비, 즉 미수금이 이번에 반영됐다.

도매공급비용은 한국가스공사의 저장탱크·배관 등을 사용한 가스 생산 및 판매비용을 의미한다. 판매물량이 감소될수록 단위당 공급비용이 증가해 이번에 1.4%p의 요금 인상요인이 발생했다.

도시가스 소매공급비용은 각 시·도별로 별도 조정될 예정이다. 소매공급비용 변동 폭에 따라 시·도별 최종 도시가스 요금이 확정된다.

이와 함께 내달 1일부터 수송용 전용요금이 신설된다.

요금 적용대상은 기존 압축천연가스(CNG) 버스 등 차량 충전용 가스에서 자동차 충전용 수소제조에 사용하는 가스까지 확대했다. 수송용 가스요금은 현행 메가줄(MJ) 당 14.08원에서 11.62원으로 17.4% 인하된다.

그동안 정부는 천연가스버스 보급 확대를 위해 2000년 5월부터 수송용 임시요금(산업용 요금에서 3원/㎥ 차감)을 적용해 왔다. 하지만 연간 수송용 가스 사용량이 90만 톤 이상으로 성숙하고, 미세먼지 감축 및 수소차 보급에 기여하는 바를 고려해 이번에 전용요금을 신설했다.

이와 별도로 도시가스 원료비 연동제가 개편, 시행된다.

산업부는 8월 1일부터 도시가스 원료비 연동제를 개편해 주택용, 일반용을 제외한 도시가스 전 용도(산업용, 열병합용 등)의 원료비를 현행 매 홀수월 조정에서 매월 자동 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가격의 적시성과 예측성을 높여 산업계의 원활한 생산 활동에 기여하고, 에너지 가격왜곡 현상을 최소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