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화재, 저소득 중증질환자 지원에 3억 기부

김아름 기자 beauty@ekn.kr 2020.06.30 11:27:50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메리츠화재


[에너지경제신문=김아름 기자] 메리츠화재가 저소득 중증질환자 지원에 나섰다.

메리츠화재는 30일 가정형편이 어려운 중증질환자의 치료비 지원을 위해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한국심장재단, 한국소아암재단에 각각 1억원씩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부는 저소득 중증질환자 수술비 지원 사업에 대한 후원의 일환으로 지난 2008년부터 저소득 가구 환자의 치료비와 수술비 지원을 위해 임직원 급여 기부금을 회사가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적립, 매년 말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과 한국심장재단에 기부하고 있다.

이와 함께 2018년부터 좀 더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상기 두 기관과 한국소아암재단에 매년 1억원씩 추가 기부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총 260명이 넘는 환자에게 수술비를 지원했으며 이번 기부로 56명이 추가 지원을 받을 예정이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