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킴벌리, 하기스 기저귀 지원 신생아 1만 5000명 넘어서

여헌우 기자 yes@ekn.kr 2020.06.30 13:14:07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른둥이 기저귀

▲유한킴벌리 이른둥이 기저귀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유한킴벌리는 ‘이른둥이’ 신생아를 대상으로 기저귀를 무상지원하는 캠페인을 통해 1만 5000명이 넘는 신생아에게 228만 패드 이상의 하기스 기저귀를 제공해왔다고 30일 밝혔다.

유한킴벌리는 2017년 7월부터 시작된 ‘함께 키우는 이른둥이 캠페인을 통해 집중케어실(NICU)이 있는 병원에서 기저귀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다. 병원을 통해 무상 지원을 받지 못한 개인에게도 유한킴벌리 자사몰 맘큐에서 간단한 확인을 거쳐 ‘하기스 이른둥이 기저귀’를 1인당 3백 지원하고 있다.

무상으로 지원되는 기저귀는 신생아용 이른둥이 사이즈 ‘S’ 로 2.2kg 미만으로 태어나, 신생아 집중케어실 인큐베이터에서 보살핌을 받는 대부분의 신생아다.

유한킴벌리는 단기적인 이익보다는 한국의 기저귀 리딩기업으로서 출산과 육아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수행하고,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저출산 극복의 문화를 만들어내는데 일조하고자 이른둥이 무상지원 캠페인을 지속하고 있다.

유한킴벌리 관계자는 "이른둥이 기저귀 무상지원은 하기스 브랜드를 사랑해 주신 소비자분들의 사랑에 조금이나마 보답을 하고자, 이른둥이들의 건강한 발육과 성장에 도움을 주기 위해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며 "지난 36년이 넘는 세월동안 대한민국에서 개발, 생산하며, 가장 많은 고객들의 선택을 받아왔던 유한킴벌리 하기스가 앞으로도 대한민국 아기들을 위해 더 나은 제품을 공급하고, 아기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나가는데 작지만 의미 있는 기여를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