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금값 ‘또’ 최고가 경신…7월 한달 간 10% 이상 급등

정희순 기자 hsjung@ekn.kr 2020.08.01 09:25:57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국제 금값이 또다시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31일(현지시각)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1%(19.10달러) 오른 1985.9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4거래일 연속 역대 최고가 행진을 벌이다 전날 하루 숨고르기를 한 뒤 이틀 만에 다시 신기록을 쓴 것이다.

금값은 7월 한달 동안 10.3% 급등해 지난 2016년 2월 이후 최고의 월간 상승률을 찍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의 경제 여파에 대한 우려가 안전 자산인 금에 대한 쏠림 현상을 부채질했다.

국제 유가도 하루만에 반등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9%(0.35달러) 오른 40.27달러에 마감됐다.

국제 금값, 나흘 연속 사상 최고가 행진<YONHAP NO-2956>

▲30일 서울 종로구 한국금거래소 본점에서 직원이 골드바를 정리하고 있다.(사진=연합)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