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내일도 장대비 온다...낮 최고기온 34도

나유라 기자 ys106@ekn.kr 2020.08.01 21:43:27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폭우에 유실된 도로 경사지 복구

▲30일 전북 완주군 운주면 금당리 지방도 740호선 도로 옆 경사지가 폭우로 무너져 복구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일요일인 2일도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장대비가 이어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3일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25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서울과 경기도 등 중부지방 곳곳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됐다.

특히 1일 밤부터 2일 오전 사이, 2일 저녁부터 3일 밤사이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8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수 있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전북과 경북내륙은 2일 오후까지 비가 대부분 그치겠지만, 서울과 경기도, 강원영서, 충청도는 3일까지 비가 계속되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3∼26도, 낮 최고 기온은 25∼34도로 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특히 폭염특보가 발표된 강원동해안과 남부지방, 제주도는 3일까지 낮 기온이 33도 이상으로 오르며 매우 덥고, 열대야가 나타날 수 있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