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코로나19’ 이후 첫 대면회의...시진핑 방한 대비 경제논의

나유라 기자 ys106@ekn.kr 2020.08.02 10:30:06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1일 중국 칭다오에서 이성호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과 리청강(李成鋼) 중국 상무부 부장조리를 수석대표로 한중 간 포괄적 경제협력 대화체인 경제공동위원회를 개최했다. 이성호 조정관(왼쪽)과 리청강 부장조리(오른쪽)가 악수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한국과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대면 회의를 갖고 연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에 대비해 양국 간 경제 성과를 내실있게 준비하기로 합의했다.

외교부는 1일 중국 칭다오에서 이성호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과 리청강(李成鋼) 중국 상무부 부장조리를 수석대표로 한중 간 포괄적 경제협력 대화체인 제24차 경제공동위원회를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양측은 한중 간 기업인 입국을 위한 신속통로가 성공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코로나19 이후 디지털 및 비대면 산업 등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분야에서 협력할 필요성에 공감했다.

한중은 향후 5년간 협력 비전을 담은 ‘한중 경제협력 공동계획’ 작성 동향을 점검하고, 가급적 조기에 완성하기로 합의했다.

또 연내로 추진 중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에 대비해 양국 간 경제 성과를 내실 있게 준비하자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양국은 작년 말 채택한 ‘신남방·신북방정책-일대일로 구상 연계협력 1.5트랙 공동보고서’를 바탕으로 관련 협력사업을 발굴하기로 했다.

아울러 한중은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협상의 연내 서명 의지를 확인했으며, 한국 측은 세계무역기구(WTO) 차기 사무총장 입후보에 대한 지지를 적극 요청했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