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文 대통령 부동산 관련 발언, 감이 없다"

정희순 기자 hsjung@ekn.kr 2020.08.10 21:33:08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부동산 관련 발언에 대해 "감이 없다"며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10일 문 대통령이 "주택 시장이 안정화되고, 집값 상승세가 진정 양상을 보이기 시작했다"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일시적으로 그렇게 보이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보유세 부담이 다른 나라보다는 낮다’고 밝힌 데 대해 "뭘 몰라서 하는 이야기"라며 "그렇게 비교하면 안 된다"라며 "세금은 나라마다 역사적 발전을 거쳐서 돼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부동산 시장 감독기구를 만들어봐야 아무런 소용이 없다"라며 "다른 나라 예를 들어도 맞는 게 하나도 없다. 누가 대본 써주니까 그대로 읽는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다주택자 논란에 휩싸인 일부 청와대 참모들의 사표 수리에 대해서는 "자리는 짧고 집은 영원하니까 그만뒀다"고 비난했다.

구례 찾은 통합당, 이재민 위로<YONHAP NO-3901>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 주호영 원내대표가 10일 전남 구례군 오일장을 찾아 침수 피해 복구에 나선 주민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연합)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