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개천절집회 지금이라도 철회해야…강행시 엄정대응"

이나경 기자 nakyeong1112@ekn.kr 2020.09.16 09:57:16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6일 보수단체의 개천절 집회 계획에 대해 "지금이라도 철회해달라"며 엄정 대응 방침을 재차 강조했다.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정부는 집회가 강행된다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지난 광복절 집회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재확산의 도화선이 돼 값비싼 사회적 비용을 치르고 있는데도 일부 단체가 개천절 집회 강행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며 "참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최근 하루 확진자수가 100명 안팎을 기록 중인 것에 대해선 "긍정적 신호임은 분명하지만 소규모 집단감염이라는 지뢰와 조용한 전파자라는 복병이 주변에 도사려 결코 안심하기엔 이른 상황"이라고 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진행 양상이 100년전 스페인 독감을 연상케 한다"며 "백신과 치료제가 없던 당시 유일한 방어 수단은 마스크였는데, 지금 상황도 다르지 않다"며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