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추석 앞두고 협력사에 납품대금 조기 지급

정희순 기자 hsjung@ekn.kr 2020.09.25 10:31:3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이동통신 3사가 추석을 앞두고 협력사 납품 대급을 조기 지급한다.

25일 SK텔레콤은 협력사 1000여곳에 800억원 규모의 납품 대금을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영 위기감이 높아진 협력사의 추석 자금 유동성을 제공하기 위해서다.

SK텔레콤은 지난 2004년부터 중소 협력사의 원활한 자금 지원을 위해 납품대금을 현금으로 지급하는 ‘대금지급바로’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5G 상용화와 함께 새로운 산업 생태계가 조성되는 변화의 시대를 맞아 협력사들과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기술, 금융, 경영 등 전방위적인 지원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KT도 400억원 규모의 협력사 납품 대금을 오는 28일까지 조기 지급한다고 밝혔다. KT는 ‘클린 KT’ 캠페인을 9월 21일부터 10월 8일까지 마련한다. 이 기간 협력사를 포함한 이해관계자가 KT 임직원에게 선물을 제공할 경우 수취거부 의사를 확실히 밝히고, 그럼에도 선물을 보내면 거절 서한을 첨부해 반송한다.

박종열 KT SCM전략실장(전무)은 "KT는 사회적 책임을 완수하기 위해 추석 명절전 납품 대금 조기 지급을 결정했다"며 "협력사 동반성장 지원을 강화해 상생하는 문화를 정착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LG유플러스도 추석을 맞아 중소 협력사 2000여곳에 납품대금 520억원을 100% 현금으로 조기 지급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조기 집행자금은 무선 중계기 및 유선 네트워크 장비 등의 납품, 네트워크 공사, IT 개발 및 운영 등을 담당하는 협력사들에 29일 지급된다. 협력사들은 이를 긴급 운영 자금을 비롯해 신제품 생산 및 설비 투자, 연구개발 비용 등으로 활용한다.

김종섭 LG유플러스 동반성장/구매 담당은 "납품대금 조기 집행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들의 유동성 확보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6년 연속 동반성장지수 최우수 기업으로서 파트너사들과 상생 및 동반성장을 지속 이뤄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