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 나선 크래프톤, 새 통합법인 출범키로

정희순 기자 hsjung@ekn.kr 2020.09.25 10:54:18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최근 기업공개(IPO) 절차에 나선 ‘크래프톤’이 새 통합법인을 출범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이날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는 임직원 소통 회의인 KLT(KRAFTON Live Talk)에서 향후 새로운 통합법인을 출범하는 한편, 독립스튜디오 체제를 강화해 ‘제작의 명가’라는 비전을 실현하겠다고 발표했다.

크래프톤에 따르면, 크래프톤과 펍지주식회사의 비개발 조직이 합쳐져 통합법인이 된다. 통합법인은 다양한 타이틀을 효과적으로 자체 서비스할 수 있는 역량과 스케일을 확보하여 △PUBG스튜디오 △협동과 성장 기반의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를 개발하는 블루홀 스튜디오 △캐주얼게임 중심의 제작 스튜디오 등의 독립스튜디오가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게 업무환경을 조성하는 역할을 한다. 각 독립스튜디오는 ‘책임 제작’이라는 환경 아래에서 오래도록 사랑받는 IP(지식재산권)를 목표로 게임 개발에만 집중한다. 크래프톤은 향후 통합법인과 독립스튜디오 간의 협업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모델을 구체화해 나갈 예정이다.

김창한 대표는 "크래프톤은 핵심가치를 크리에이티브 아이덴티티(Creative Identity)에 두고 제작중심의 콘텐츠 개발사로 운영할 것"이라며 "앞으로 통합법인은 독립스튜디오들이 개발에 집중할 수 있도록 다방면의 업무환경을 조성하고 목표를 달성할 수 있게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독립스튜디오들은 특정한 장르에서 경쟁력 있는 제작 능력을 갖추고, 자체적으로 지속가능한 성장을 할 수 있는 책임 제작을 실현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