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수출액 1년 전보다 9.2%↓…6개월째 하락

송두리 기자 dsk@ekn.kr 2020.09.25 13:47:22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수출

▲사진=한국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우리나라의 금액 기준 수출 규모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8월까지 6개월 연속 감소했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2020년 8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달러 기준)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금액지수는 지난해 8월보다 9.2% 내려 3월 이후 6개월 연속 내림세를 보였다.

석탄·석유제품(-43.5%), 섬유·가죽제품(-19.1%), 운송장비(-17.7%) 등의 하락 폭이 상대적으로 컸다.

수출물량지수도 지난해 같은 달 대비 3.6% 내려 5개월 연속 하락세였다. 석탄·석유제품(-18.4%), 운송장비(-17%) 등이 하락을 주도했다.

8월 수입금액지수와 수입물량지수도 지난해 8월보다 15.9%, 4.8% 각각 낮아졌다. 특히 원유 등 광산품 수입금액·물량지수가 45.8%, 21.5% 각각 추락했다.

수출입금액지수는 해당 시점 달러 기준 수출입금액을 기준시점(2015년) 수출입금액으로 나눈 지표다. 수출입물량지수는 이렇게 산출된 수출입금액지수를 수출입물가지수로 나눈 것이다. 다만 수입액(통관기준) 중 선박·무기류·항공기·예술품 등은 빠져있다. 이 품목들은 가격 조사에 어려움이 있어 수입물가지수를 구하기 못하기 때문이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6.7% 높아졌다. 5개월 연속 올랐다.

소득교역조건지수는 2.8% 상승했다. 수출물량지수(-3.6%)는 내렸지만 순상품교역조건지수(6.7%)가 올랐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수출상품 한 단위 가격과 수입상품 한 단위 가격의 비율이다. 우리나라가 한 단위 수출로 얼마나 많은 양의 상품을 수입할 수 있는 지 가늠할 수 있는 지표다.

소득교역지수는 우리나라 수출 총액으로 수입할 수 있는 전체 상품의 양을 의미한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