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IPO 추진…내년 상반기 목표

송두리 기자 dsk@ekn.kr 2020.09.28 10:42:5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카카오페이 BI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카카오의 금융 계열사 카카오페이가 기업공개(IPO)를 추진한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카카오페이는 최근 KB증권을 상장 주관사로 선정하고, 이날 금융감독원에 감사인 지정을 신청한다.

증시 입성은 내년 상반기를 목표로 하고 있다. 카카오게임즈에 이어 계열사 2호 상장을 노리고 있다. 코스피와 코스닥 시장 모두 상장 요건을 갖췄다고 판단하고, 양쪽 모두 저울질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카카오페이는 가입자 3400만명을 확보한 국내 대표 간편결제 업체다. 상반기 기준 거래액은 29조1000억원에 이른다.

올해 바로투자증권을 인수해 ‘카카오페이증권’으로 금융 투자 사업에 진출했다. 현재는 디지털손해보험사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2017년 회사 출범 당시 알리페이 운영사인 앤트파이낸셜의 자회사 알리페이싱가포르홀딩이 2억 달러(약 2300억원)를 투자했다. 올해 6월에는 1152억원을 추가 투입했다. 현재 알리페이 지분율은 43.9%로, 카카오에 이어 2대 주주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