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공단, 하반기 신규직원 90명 뽑는다...취약계층 채용 확대

나유라 기자 ys106@ekn.kr 2020.09.28 11:31:0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국민연금공단은 올해 하반기 신규직원 90명을 공개채용한다고 28일 밝혔다.

공단은 상반기 197명을 채용한데 이어 이번 하반기 채용으로 총 287명의 인력을 충원하게 됐다.

공단은 이번 채용에서 공공기관으로서 사회통합에 기여하기 위해 사회 취약계층인 장애인, 저소득층, 다문화 가족 등에 대한 채용을 확대할 계획이다.

전체 채용 인원 중 38%를 장애인, 저소득층, 다문화 가족, 취업지원대상자, 고졸자 등 사회형평적 채용으로 구성한다.

특히, 저소득층과 다문화 가족에 대한 채용목표제를 최초 실시해 취약계층의 취업 기회를 확대한다.

또한, 공단은 능력 중심 채용을 위해 AI(DATA 기반) 시스템을 활용한 자기소개서 검증, 타 기관 감사인의 교차점검을 새롭게 도입한다.

AI시스템은 표절, 출신학교 기재 등 평가자가 하나하나 파악하기 힘든 내용을 시스템을 활용해 검증한다.

이를 통해 전형단계별 차별 발생 가능 요인을 사전에 원천 차단하고, 모든 절차를 공정하고 투명하게 운영할 예정이다.

공단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4단계 시험 방역대책’을 시행하고, 필기시험 및 면접에 응시하는 수험생에게 방역 대책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요청할 예정이다.

입사지원서는 다음달 14일까지 국민연금공단 홈페이지를 통한 인터넷 접수만 가능하다.

서류전형, 필기시험, 인성검사, 면접, 신체검사를 거쳐 최종 선발된 합격자는 올해 12월과 내년 1월에 나누어 임용할 예정이다.

김용진 이사장은 "장애인 등 사회 취약계층에 대한 사회형평적 채용 확대로 공공기관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공정하고 투명한 채용제도 정착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