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뱅킹 대출신청 20%↑…'비대면'으로 몰린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2020.09.28 15:48:48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인터넷뱅킹

▲자료=한국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비대면 금융서비스인 인터넷뱅킹 이용 실적이 크게 늘었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상반기 인터넷 뱅킹 서비스 이용 현황’을 보면 18개 국내 은행과 우체국예금 고객 이용 실적을 분석한 결과 올해 1∼6월 인터넷뱅킹(모바일뱅킹 포함) 이용 건수는 1일 평균 2억812만9000건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하반기(1억6582만9000건)보다 25.5% 증가했다. 인터넷뱅킹 이용금액은 같은 기간 49조8567억원에서 55조2940억원으로 10.9% 늘었다.

지난해 말 대비 이용액 증가율을 서비스별로 보면 대출신청은 1933억원에서 2320억원으로 20%, 자금이체는 49조6634억원에서 55조621억원으로 10.9% 각각 늘었다.

전체 인터넷뱅킹 이용 실적 중 모바일뱅킹 비중은 건수와 금액 기준으로 각 60.5%, 15% 수준이었다.

6월 이용 건수 기준 전체 입출금·자금이체 서비스의 64.3%는 인터넷뱅킹으로 이뤄졌다. 단순 조회서비스의 경우 인터넷뱅킹 비중은 91.5%에 달했다.

6월 말 현재 국내은행의 인터넷뱅킹(모바일뱅킹 포함) 등록 고객 수(복수 은행 가입시 중복 합산)는 1억6479만명으로, 지난해 말보다 3.5% 늘었다. 모바일뱅킹 등록 고객 수는 1억2825만명으로 6% 증가했다.

한은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금융 이용자들이 비대면을 선호할 뿐만 아니라 은행 등 금융기관들도 수요에 맞춰 다양한 비대면 상품을 개발했기 때문에 상반기 인터넷뱅킹 이용 실적이 뚜렷히 늘었다"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