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윤종원 기업은행장 "디스커버리펀드 사태, 책임 회피하지 않겠다"

나유라 기자 ys106@ekn.kr 2020.10.16 14:11:2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윤종원 중소기업은행장이 16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신용보증기금·한국산업은행·중소기업은행 등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은 환매 중단 사태를 일으킨 디스커버리 펀드에 대해 판매 과정에서 잘못된 부분이 있다면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윤종원 기업은행장은 16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기업은행이 (디스커버리 펀드를) 안전하다고 속여서 판매를 한 것 아니냐’는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밝혔다.

강 의원은 "펀드 피해자들 증언에 따르면 기업은행 직원이 기업 사무실까지 찾아와서 펀드가 위험하지 않고 잘못되면 은행이 책임을 진다고까지 했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윤 행장은 "불완전 판매 사례가 없었다는 것은 아니다"며 "금감원 검사가 끝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데 은행의 잘못된 부분에 대해서는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기업은행은 2017~2019년 디스커버리US핀테크글로벌채권펀드와 디스커버리US부동산선순위채권펀드를 각각 3612억원, 3180억원어치 판매했다. 그러나 미국 운용사가 펀드 자금으로 투자한 채권을 회수하지 못하면서 현재 핀테크글로벌채권펀드 695억원, 부동산선순위채권펀드는 219억원어치가 환매 지연됐다. 이와 관련해 기업은행은 올해 6월 디스커버리 펀드 투자자에게 최초 투자원금 50%를 선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윤 행장은 또 ‘담보력이나 재무상태가 취약한 중소기업에 대해 자금지원에 있어서 시중은행보다 더욱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는 윤관석 정무위원장의 주문에 대해서는 "올해는 코로나19 관련 기업 지원을 위한 정부 신용보증에 바탕한 보증부대출이 많이 늘어나 신용대출 비중이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이어 윤 행장은 "다른 기업이나 공공 기관과 협력하여 동반성장협력대출 등을 확대해 신용도가 취약한 기업들에게 금융 기회가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