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트럼프, 코로나 통제 위해 아무것도 안해" 비판

신유미 기자 yumix@ekn.kr 2020.10.16 16:40:47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사진=A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신유미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통제를 위해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바이든 후보는 15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국립헌법센터에서 ABC 방송과 가진 타운홀 행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후에도 코로나바이러스 퇴치 노력을 강화하기를 거부했다"고 말했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는 "21만명이 넘는 사람이 숨진 상황인데 그는 무엇을 하고 있는가"라며 "아무것도 안 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과거 바이러스가 부활절까지 없어지거나 여름이 되면 사라질 것이라고 주장했다면서 "그는 엄청난 기회를 놓쳤고 진실이 아닌 말을 계속했다"고 꼬집었다.

또 "그는 여전히 마스크를 쓰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바이든 후보는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모든 주지사가 마스크 사용을 의무화하도록 압력을 가하겠다고 했다. 그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에 대해 열려 있다면서도 대통령이 이를 강제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는 취지라고 말하기도 했다.

바이든 후보는 오는 22일 예정된 대선 TV토론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사전 검사를 통해 음성 판정을 받을 것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후보는 현재 9명인 연방대법관을 증원하는 문제에 대해 열려 있다는 식으로 대답한 뒤 11월 3일 대선일 전에 입장을 분명히 밝히겠다고 말했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